티스토리 뷰

부엉이 정원

제갈량

imuky 2010. 9. 16. 11:24

"싫었던 거겠지"

이렇게 맥락 없는 얘기가 이사람의 특징이다. 그래도 물어주는게 예의다 싶어서 물었다.

"뭐가요?"

"제갈량 말이야. 어차피 실패할것을 알면서도 유비를 따라 나선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기력함이 어차피 실패할 거라는 무의미보다 견디기 힘들었던거 아닐까 싶어서"

"그런 뜻이라면 지금 당신이 하는일도 무의미하다는 애기인가요?"

"뭐 그런샘이지."

어쩔 수 없는 인간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