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쿡 시골에서 독일차 전문 정비소를 운영하는 인디언출신 여자 정비공의 이름이 메르세데스 톰슨입니다. 이게 얼마나 터무니 없는 설정인지 아시겠습니까?

존재자체가 판타지입니다.

 

파트리샤 브릭스의 콜드 3편은 이런 그녀가 요정보호구역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하는 이야기입니다.

 

요정들은 강력한 존재들이고, 마법적입니다. 게다가 심술궂고 변덕스러우며 신뢰하기도 힘든 존재이지요. 그런 그들이지만 '덕후'에게는 쉽게 죽임을 당하는군요. 누가 뭐래도 양덕 아닙니까. 이길 수가 없죠.

 

. 새무얼과 아담 사이에서 드디어 결판이 납니다. 결론은 아담이고요. 이후에도 4 정도가 있다는데 늑대, 뱀파이어, 요정에 어장관리까지 끝냈는데 했을까요?

혹시 드라마나 나와야 번역 출간해 줄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재미있습니다.

재미있었다는 기억만 남는다면 좋은 대중소설이죠.

 

 

문 콜드 3 - 8점
파트리샤 브릭스 지음, 최용준 옮김/시공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