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6년 다니엘 크레이그의 새로운 007이 시작 되었을 때. 이미 007시리즈는 그 수명이 다한것처럼 이야기 되었습니다.

 

더 이상 거악과 싸우는 첩보원 이야기에 관심을 가질 관객은 없으며, 무엇보다도 007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올드패션이라는 평이였죠.

 

이런 온갖가지 우려 속에 등장한 다니엘 크레이그의 007은 예전의 시리즈와는 좀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아기자기한 신병기도 없고, M은 여자가 되었으며, 머니패니도 Q도 없었습니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007자체가 변했지요.

 

개싸움을 마다 않고,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흐트러짐이 없던 007의 양복에 흙이 묻기 시작했습니다. 여자에게 인기 있는 것은 여전하지만 하루밤 인연에도 마음을 쓰는 순정남이 되었습니다.

 

<카지노 로얄>에서 첫 본드걸의 죽음에 동요하는 모습은 예전 제임스 본드에게는 절대 없던 모습이였죠. 입으로는 안 화났다고 하면서 온몸으로 '나, 화났어요!' 포스를 펑펑 풍기는 모습은 나름 신선했습니다.

 

새로운 시대의 제임스 본드상이죠.

 

그리고 이제 다니엘 크레이그의 제임스 본드 3번째 작품이 나왔습니다.

 

이름하여 <007 스카이폴>.

 

제임스 본드는 총에 맞고, MI6는 개박살이 납니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동료의 부상과 악당 추적 사이에서 갈등하기도 하고, 한 주먹에 악당을 쓰러뜨리지도 못하며 심지어는 하이네캔을 마시기도 합니다.

한마디로 미숙해 보입니다.

 

007 제임스 본드는 완성된 캐릭터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옷에 흙 하나 안 묻히고 총은 절대로 맞지 않으며, 마티니는 얼음 없이 젓지않고 흔들어 마시고 하루밤의 인연에 눈썹 하나 까딱 안하는 캐릭터. 신뢰를 주지도, 신뢰를 받지도 않지만 일처리 하나만은 실패 없는 영국신사.

 

<007 스카이폴>에서 다니엘 크레이그가 마지막에 도달하는 모습이지요.

 

게다가 3편만에야 구판 007의 서브 캐릭터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M은 남자가 되었고, 머니패니는 제임스 본드를 웃으며 맞이 할 것입니다.

게다가 Q까지 등장 했지요.

 

어쩌면 <카지노 로얄>, <퀀텀 오즈 솔러스>, <스카이 폴>은 007 제임스 본드라는 판타지로 넘어가기 위한 3편의 프리퀄인지도 모릅니다. 아니 프리퀄이로군요.

 

로저 무어의 퇴진 이후 티모시 달튼으로 리부트에 실패한 007 시리즈가 피어스 브로스넌으로 구판 007 제임스 본드의 캐릭터 자산을 모두 소진한 이후에 다시 한번 시도한 방법은 제임스 본드라는 판타지 이전의 007. 보다 인간적이고 동료를 신뢰하는, 그리고 가끔은 맥주도 마시는 인간 007로의 프리퀄이였던 것입니다.

 

이제 다니엘 크레이그는 007이 되었습니다.

엄마는 돌아 가셨지만 직장상사인 M을 얻었고요. 가끔 농담 따 먹기를 할 수 있는 머니패니도 생겼고, 요번에는 대충 넘어 갔지만 비밀병기를 개발해 줄 Q도 생겼습니다. 부서져 내리는 열차에 뛰어내리고는 바로 옷매누새를 고칠만한 여유도 부릴 줄 알게 되었고, 여자문제에 냉정해 질 줄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가 중요한데, 이제 더 이상 갈등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의문도 없고요. 눈물도 없습니다. 인간 007은 이번편으로 끝인겁니다.

 

애스턴마틴도 박살 냈는데 과거와는 결별인거죠.

 

그리고 이제서야 007 제임스 본드라는 판타지 첩보물이 시작되는 겁니다. 드디어.

 

역시 보트는 서서 타는겁니다

 

 

 

 

 

 

 

 

그러고 보면 사람들이 자꾸 007영화를 첩보물이라고 하면서 냉전이 어쩌고 저쩌고하는데, 1대 007인 숀 코네리는 스펙터라는 신비의 비밀결사와 싸웠습니다. 이후로도 미치광이 과학자나 미디어 재벌. 그외 각종 범죄자들과 싸우는 판타지 액션물이였지 언제 한번 진지해졌었는지 의문입니다.

 

자~ 그럼 기대해 볼까요?

 

다음 007에서는 어떤 판타지가 펼쳐질지....

 

 

 

 

 

007 스카이폴
  • 감독 : 샘 멘데스
  • M의 과거에 얽힌 비밀, 거대한 적의 공격으로 위기에 빠진 MI6
    제임스 본드, 사상 최강의 적과 맞서라!

    .. 더보기

 

 

 

사족: 그러고 보니 <007 스카이폴>에 와서야 다니엘 크레이그가 전 세계를 뛰는군요. 이국적인 풍경과 함께요.

        지역에서 세계로! 이제 조건은 갖춰진 겁니다. 진짜로

 

 

 

진짜 사족 : 다니엘 크레이그의 3편의 007은 원래 판타지 첩보 버라이어티 액션쇼였던 007시리즈의 여러 클리쉐들을 쪼개서

                나눠 놓은 모양새로군요.   

TAG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