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라고는 본 시리즈 밖에는 보지 못한 사람에게는 본 시리즈로 보이는 베를린을 보고 왔습니다.

 

일단 북한이 등장하면 촌스러운 반공영화이거나 지루한 좌빨영화라는 주박에서 벗어나 제법 그럴싸한 에스피오나지를 만들었습니다.

이 정도로는 만족 못하신다는 한국관객에게는 자막 없이 헐리우드영화 완전 몰입이라는 분이 아니시라면 '아닥'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같은 영화를 봐도 각자 다른 포인트에서 몰입하기 마련인데, 전 련정희 동지가 납치되어서 처음으로 표종성과 통화하는 장면에서 안부를 묻는 아내의 목소리에 '아무 일 없다'던 표종성의 대사에 꽂혀버렸습니다.

으~아, 쌩 마초스러워요. 그 대사!

 

X나게 열심히, 맡은 일에는 성심성의, 안맡은 일에도 물심양면, 충성충의를 다했건만 한 순간에 통보도 없이 짤리고 나서 만신창이의 몸으로도 아내에게만은 난 괜츈하다는 가장의 뒷모습에서 서울의 밤거리를 헤매는 수많은 월급쟁이 가장들의 그림자를 발견했다면 "믿어주세요"

 

그런겁니다. 사실 베를린은 상시적인 구조조정의 칼날 아래에서 숨죽여 살아가는 가장들의 이야기이자. 조직이 정말로 위태로워서가 아니라 다~ 일 개인의 입신양면을 위한 정치적인 술수로 구조조정이 이루어진다는 시퍼런 고발인겁니다.

 

왜 목숨을 거느냐고 물으면 "일이니까"라고 대답하는 빨갱이를 극도로 싫어하는 평범한 한국인의 모습. 리얼하지 않습니까?

하하

 

그리고 마지막으로

자신의 동생 류승범을 대한민국 대표 양아치로 키워낸 류승완 감독의 뚝심에 건배!!

 

 

 

베를린
  • 감독 : 류승완
  • 거대한 국제적 음모가 숨겨진 운명의 도시 베를린.
    그 곳에 상주하는 국정원 요원 정진수는 불법무기거래장소를 감찰하던 중 국적불명,.. 더보기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