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거침 없이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아이언맨3를 잽싸게 보고 왔습니다.

 

이 정도 인기라면 '암표'등장도 예상해 볼만한데, 개봉관이 워낙 많아선지 편안하게 관람했습니다.

뭔가 저인망에 걸린 물고기 같은 느낌이지만, 물고기는 순간만 행복하면 행복한 법입니다.

 

편안하고, 재미있게 봤으면 장땡인거죠. -.-a

 

아무튼 아이언맨3. 재미있습니다.

화끈하게 추락해 주시고요. 화려하게 부활도 해 주십니다.

추락하는데도 이유가있고요. 부활에도 이유가 있습니다.

이유가 없는 것은 익스트리미스를 개발한 마야 핸슨(=레베카 홀)의 변심 뿐입니다. 아무리 여자의 마음이 갈대라고들 하지만 이건 흔들리는 것을 넘어서는 '어떤 변심의 가벼움'을 보여줍니다. 그 결과는 OUT. ㅜㅜ

 

익스트리미스 슈트를 사용하는 아이언맨은 어벤져스2에서 볼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고입니다.

이번 편에서는 익스트리미스를 페퍼에게 주입하는 선에서 끝이더군요. 아르고너트들은 모두 좋은 일에 활용하고는 페퍼에게 잘 보이려고 폭죽으로 써버립니다.(그래 너 부자라 좋겠다 ㅜㅜ)

 

흠.. 쓰다보니 익스트리미스는 이번편이 끝일 확율이 더 높겠군요.

 

 

그리고,

 

 

전체적인 느낌은 마블 히어로물의 완성입니다.

 

마치 전성기의 일본 애니를 보는 것처럼 개연성 있는 스토리와 관객과 공유하는 세계관, 그리고 화려한 액션이 시종일관 현란하게 사로잡습니다. 로다주 아닌 아이언맨(과 휴 잭맨 아닌 울버린)을 상상할 수 있을 지 의문이 들 정도로 배우와 캐릭터, 그리고 스토리가 하나가 되어서 굴러 가더군요.

 

당분간은 당할 자가 없을 듯 합니다.

 

 

 

그러니,

 

 

 

 

던져주면 가지고 놀 밖에요. 싫증날 때까지....

 

크크크

 

 

 

 

아이언맨 3
  • 감독 : 쉐인 블랙
  • 21세기 가장 매력적인 히어로의 귀환
    지금까지의 아이언맨은 잊어라!


    <어벤져스> 뉴욕 사건의 트라.. 더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